한국통일진흥원 : 남북 고위급회담 성과와 과제
HOME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로그인 회원가입
2019년12월13일fri
기사최종편집일: 2018-01-16 10:19:56
뉴스홈 > 평화통일 > 통일이후
2018년01월12일 14시48분 1728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남북 고위급회담 성과와 과제
 문 성 묵

남북 고위급회담이 9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 집에서 개최됐다. 남북 당국 간 회담은 2015년 12월 차관급 접촉 이후 2년 만이며, 문재인 정부 들어 첫 번째 열린 것이다. 이번 회담은 지난 1월 1일 김정은이 육성 신년사를 통해 평창동계올림픽 대표단 참가 및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밝히면서 일사천리로 추진됐다. 2일 우리 측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제의했고, 북측은 3일 판문점 남북직통전화 재가동 천명에 이어 5일에는 우리 측 회담 제의를 수정 없이 전격 수용했다. 이렇게 열린 회담에서 양측은 평창동계올림픽 북측 대표단 참가 문제와 남북관계 개선 관련 3개 항의 공동보도문을 채택했다.

이번 회담의 성과는 다음 세 가지로 정리해볼 수 있다.

첫째, 평창동계올림픽에 북측 대표단의 참가를 확정함으로써 성공적인 평화올림픽의 전기가 마련됐다는 점이다. 북측은 고위급 대표단과 선수단, 응원단과 예술단 등을 평창에 보내기로 했다. 이는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밝힌 바와 같이 평창올림픽을 민족의 제전으로 규정하고 성공적인 개최를 진심으로 원한다는 말을 실천으로 옮긴 것으로 봐야 한다. 그 의도가 어떠하든 우리로서는 이번 올림픽 기간 중 적어도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있고, 이를 계기로 남북대화의 물꼬를 트는 계기가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둘째, 군사적 긴장 완화를 위한 군사 당국 간 회담 개최에 합의했다는 점이다. 이 합의에 앞서 북한은 2년 전 개성공단 중단과 함께 단절됐던 군 통신선의 복원조치도 했다. 북 핵·미사일 위협으로 군사적 대결과 긴장이 고조된 상황에서 남북 군사 당국이 만나 이 문제를 본격 논의할 수 있는 대화의 장이 마련됐다는 것도 의미 있는 성과라 할 수 있다.

셋째, 쌍방은 기존 합의들을 존중하고 남북 간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 향후 북한 태도 여하에 따라 남북관계를 복원할 수 있는 단초가 마련될 수도 있다.

앞으로 풀어가야 할 과제도 적지 않다.

(후략)
(출처) 국방일보kookbang.dema.mil.kr/kookbangWeb/view.do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통일이후섹션 목록으로
 
[1]
이전기사 : “통일되면 北 주민 12배 이익” (2016-11-09 16:13:13)
한국통일진흥원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찾아오시는길
상호명: 재단법인 한국통일진흥원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25 길 37 양촌 빌딩 3층  (우)06754
TEL : 02-571-1988    FAX:02-572-5218      

한국통일진흥원은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07 ~ 2008 www.hmw.or.kr All rights Reserved.